금요일 밤, 즐거운 주말의 시작이죠 


홍대 근처 맛집으로 소문나고 있는 테스트키친에서 지인들과 조촐하게 와인모임을 가졌습니다.


와인 모임이라기 보다는 저녁 식사에 와인을 곁들였다가 맞겠네요 ^^




벽에 FRESH PASTA 라고 써 있네요.


저 말이 그냥 써 놓은 말은 아니더군요. 파스타 맛이 다른 이탈리안 레스토랑과 확연히 차이가 났어요.


개인적으로 파스타 좋아해서 파스타 맛은 민감한데 '맛있다' 이런 말이 절로 나오더군요.







테스트키친의 메뉴북이예요. 메뉴판을 책 형태로 만들었는데


이 책이 참 예쁘네요. 가게 인테리어나 이런 메뉴북에서 주인장의 센스가  엿보인다고 할까요.





여기는 콜키지 차지가 없고, 그 대신 와인잔 준비해주는 값으로 1인당 Glass charge 천 원씩만 받아요.


콜키지 차지 흥정할 필요 없고, glass charge도 착하니 와인 모임 하기 좋겠지요? 


와인 동호회들한테 벌써 소문이 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이 날도 옆자리 테이블에 와인 동호회 모임이 있더군요.




처음 딴 와인은 Calera Pinot Noir 였습니다.


함께 한 P양이 피노누아 팬이라 무척이나 좋아라 했답니다.








이 와인은 캡 부분이 코르크로 되어 있지 않고, 유리 마개로 되어있더군요.


요거 나중에 마개로 닫아 놓을 수도 있고 좋더라구요. 


그래서 병은 샵에 놔두고 왔지만, 캡은 챙겨 왔답니다.





테스트키친은 주 메뉴가 파스타와 피자예요.


피자가 일반적인 둥그런 모양이 아니고 옆으로 길쭉한 형태인데요.


피자도 맛있었어요.



단호박 파르파델레, 요 파스타 딴데서는 못 먹어본거라 시켰는데 달달한 것이 참 맛이었어요. 


느끼하지도 않구요. 테스트키친 처음 가보신다면, 이 파스타 추천 드립니다.









나파밸리 와인 RANCHO NAPA 요 넘도 참 괜찮았어요.


까쇼에 멜롯, 까베르네 프랑이 섞여서 그냥 까쇼보다 부드러운 맛이 있었던 것 같아요.


사다 준 친구가 두 시간 이상을 열어놔야 된다고 했는데, 이 날은 그럴 시간이 없어서 거의 바로 마셨어요


그래도 좋더군요. 제대로 시간 두고 마셨으면 정말 좋았을 것 같아요.


오래 알고 지낸 편한 사람들과 좋은 와인을 마시니 이보다 좋을 수가 없었답니다.




이 날 셋이서 음식도 참 많이 시켜 먹었네요. 


피자에 파스타 2, 스테이크도 두개나 ㅎㅎ




메뉴북을 보면 스테이크는 예약할 때 미리 얘기해야 준비된다고 되어 있는데


이 날은 다행이 현장에서 바로 주문하는데도 준비가 되었어요.




미디엄을 시켰는데 거의 웰던처럼 나온게 살짝 실망이었는데, 야채들이 참 맛있어서 커버가 됐어요.


스테이크 시키실거면 다른데보다 좀 더 익혀 나온다는 것을 감안해서 시키시면 좋을 것 같아요.


이 날 단체손님들 때문에 스테이크가 좀 많이 늦게 나왔는데, 미안하다면서 서비스 음식도 주시고


나중에 쓰라고 20% 할인쿠폰도 주셨어요. 사실 그닥 불만을 표시한 것도 아니었는데 미리 챙겨주셔서


좋은 인상을 받았습니다. ^^



테스트키친 최종 소감입니다.


홍대 근처에서 부담없이 와인 모임할 만한 장소를 찾으신다면 추천할 만한 곳입니다.


다소 웅성거리는 분위기지만 충분히 대화하는데는 지장 없는 수준이구요.


오히려 어린 아이 데리고 가도 옆 테이블에 눈치 안볼 수 있는 장점도 있을 것 같아요.


와인 안 마시더라도 파스타, 피자 먹으로 가족끼리 가도 좋을 것 같구요.


저도 앞으로 종종 갈 것 같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