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셀러 평점이 낮은 이유

스팀잇_마인드와칭.jpg


온라인 서점에서 책을 찾으면 별점 평가 점수가 나온다. 책을 사기 전에 다른 독자들이 이 책을 어떻게 평가했는지 확인하라고 보여주는 것일 테다. 그런데 여러 책의 별점 평가를 보다 보면 재밌는 현상이 눈에 띈다.


(2018/03/11 YES24 베스트셀러 목록, 신기하게도 1~4위가 모두 8점이다.)

베스트셀러들의 평점이 그렇게 높지 않다는 것이다. 많이 팔린 책이면 독자 평가 점수도 높아야 할 것 같은데 유명 베스트셀러들의 평점을 찾아보면 8점 근처인 경우가 많다. 별로 알려지지 않고 판매량이 적은 책은 평점 9점이나 10점인데, 오히려 그 분야의 베스트셀러 책은 평점이 더 낮은 경우가 많다. 베스트셀러의 평점이 더 낮은 이유는 뭘까?

베스트셀러의 독자 평점이 낮은 이유

<히트 메이커스>책을 읽다가 베스트셀러의 평점이 낮은 이유를 발견했다.

첫째, 상을 받은 책이거나 베스트셀러라고 하면 독자의 기대감이 상승한다.

맛집이라고 해서 찾아갔는데 기대보다 별로라 실망이 컸던 경험들이 있을 것이다. 그냥 찾아갔을 때는 맛있게 먹었을 음식도 맛집이라는 기대감이 클 때는 별로라고 느낄 수 있다. 별 기대 없이 보면 재밌게 봤을 영화도 영화제 수상작이라는 걸 알고 가서 보면 기대보다 별로라고 느낄 수 있다.

베스트셀러라서 책을 산 독자는 기대감이 크기 때문에 별점 평가 기준이 엄격해질 수가 있다. 기대감이 높은 만큼 낮은 평점을 주게 된다.

둘째, 베스트셀러라고 하니까 자신이 별로 좋아하지 않는 분야의 책인데도 사서 읽어보는 사람이 생긴다.

베스트셀러의 평점을 낮추는 데 크게 기여하는 사람들이다. 자신이 좋아하는 분야도 아니고, 평소에 그 분야의 책을 읽지 않았으니 배경 지식도 부족해서 책을 잘 소화하기 힘들다. 그러다 보니 책을 읽다가 중간에 덮어버리고 나쁜 점수를 주는 것이다.

지대넓얕_독자평.jpg

셋째, 다른 사람들과 반대되는 평을 하면서 만족감을 느끼는 사람들이 있다.

이런 사람들이 베스트셀러에 악평을 남기고, 1점을 매긴다. 이런 부류의 사람들은 다들 좋다고 하는 책에 일부러 낮은 점수를 주면서 자신의 우월감을 표현하려 한다. 다른 사람의 창작물에 터무니없이 낮은 평가를 주는 사람의 내면에는 열등감이 숨어있다.

넷째, 인기가 높아지면 대중의 반감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

연예인들이 인기가 갑자기 높아졌을 때 안티 팬이 생기는 경우를 많이 봤을 것이다. 책도 마찬가지다. 베스트셀러가 되는 것 자체가 대중의 반감을 불러일으켜 낮은 평점을 주는 사람들이 생긴다.

”독자 수가 증가한다거나 인기가 높아진다는 자체가 대중의 반감을 불러일으킬 수 있으며 그것이 평점을 낮추는 이유가 된다.”

<히트 메이커스>



평점이 높다고 반드시 좋은 책은 아니다

베스트셀러가 높은 평점을 받기 어려운 반면에, 별로 팔리지 않은 책이 경우 오히려 높은 평점을 받기도 한다. 그 책이 정말 필요한 사람만 사서 보고 별 5개를 남기기 때문이다. 구입하는 사람이 적으니 악평을 남기는 사람도 없고 평점이 낮아지지 않는다. 독자 리뷰의 개수는 적지만 평점이 높은 책들이 이렇게 해서 생긴다. 이런 책이 나쁘다는 이야기는 아니다. 하지만, 특정 목적을 가진 사람들에게만 좋은 책일 가능성이 높다. 일반 독자들의 경우에는 이런 책을 사고 후회할 수 있다.

그리고 출판사의 평점 조작이나 서평 이벤트 등에 의해 평점이 높은 책들도 있다. 책을 공짜로 주고 온라인 서점에 독자평을 남기게 하는 이벤트가 많이 있기 때문이다. 책을 공짜로 받아서 읽고 나면 나쁜 평점을 주기 어렵다. 그러다 보니 실제 책의 가치보다 높은 평점을 받게 된다. 출판사들이 서평단을 운영하는 이유가 바로 독자 리뷰 개수를 늘리고 평점을 높이기 위해서가 아닐까.

이런 이유 때문에 평점이 높다고 반드시 좋은 책인 것도 아니다. 평점이 전부 10점인 책일 경우 오히려 의심해봐야 한다.

현명한 독자의 리뷰 이용법

이제 베스트셀러가 낮은 평점을 받는 이유와 평점이 높은 책이라고 반드시 좋은 책이 아니라는 것을 이해했을 것이다. 현명한 독자라면 온라인 서점의 평점만을 가지고 책을 판단해서는 안 된다. 독자 리뷰를 잘 이용해야 한다.

현명한 독자의 리뷰 이용법

  1. 평점 숫자로만 책을 판단하지 않는다.

    좋은 평점과 나쁜 평점이 같이 있는 책이 더 좋다. 그만큼 많은 사람에게 읽혔다는 증거이기 때문이다.

  2. 좋은 평점과 나쁜 평점을 준 사람들의 이유를 읽어본다.

    점수 자체보다 그 점수를 준 이유가 중요하다. 평점을 준 이유를 읽어보면 이 책이 나에게 잘 맞을지 아닐지를 판단할 수 있다.

  3. 독자 리뷰 한두 개로 판단하지 않는다. 10개 이상의 리뷰를 읽어본다.

    맨 위에 올라온 독자 리뷰 한 두개만 보지 말고, 가능한 많은 리뷰를 읽어보자. 악평 한두 개가 있어도 많은 독자가 좋다고 하는 책은 좋은 책일 가능성이 높다.

  4. 나와 비슷한 취향/목적을 가진 사람들의 평점을 확인한다

    독자 리뷰를 읽다가 나와 비슷한 목적을 갖고 읽은 사람이 있는지 찾아보자. 그런 사람의 평점은 도움이 된다. 온라인 서점의 평점에만 의존하지 말고 나와 독서 취향이 비슷한 지인이나 독서 모임 등에 책의 평점을 물어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베스트셀러의 독자 리뷰의 평점이 낮아서 구입을 망설인 적이 있는가?
베스트셀러는 좋은 평가와 나쁜 평가가 공존할 수밖에 없다. 낮은 평점 때문에 읽기를 포기한다면 좋은 책과 만날 기회를 잃어버리는 것이다. 좋은 평점을 남긴 독자들의 평을 꼼꼼하게 읽고 자신에게 필요한 책인지를 판단하는 것이 현명한 독자가 되는 법이다.

메모 습관의 힘_평점.png
(제 책 평점이 8점이라 이런 글 쓴거 아니... 맞습니다. ^^;)


독서 노트

7년 동안 쓴 독서 노트를 다시 읽으면서 독서 노트 쓰기가 지금의 내 삶에 큰 영향을 끼쳤다는 것을 확인했다. 그리고 질문이 생겼다.

독서 노트 쓰기가 어떻게 삶을 변화시키는 것일까?

이 질문의 답을 지바 마사야의 책 <공부의 철학>에서 찾았다.

독서 노트는 내 삶의 연대기

과거의 독서 노트를 읽다 보면 재미난 사실을 알게 된다. 독서 노트가 마치 일기장 같다는 것이다. 과거의 내가 그 당시에 읽은 책을 통해 어떤 새로운 생각을 하게 되었는지가 보인다. 책을 읽고 어떤 새로운 생각을 하게 되었고, 그 생각을 가지고 어떤 글을 썼는지가 독서 노트에 적혀있기 때문이다.

<아들러 심리학 해설> 책을 읽고 독서 노트에 메모들은 나중에 '열등감에 대처하는 법’에 관한 글로 바뀌었다. (미생 윤태호 작가의 열등감에 대처하는 법)

독서 노트_1.jpg

<릿입업 Rip it up> 책을 읽고 쓴 독서 메모를 가지고는 ‘연애를 잘하는 사람과 못하는 사람의 차이’라는 글을 썼다. 이 글은 클리앙에 올렸을 때 만 번이 넘는 조회 수를 기록했고, 큐레이션 미디어 ㅍㅍㅅㅅ에서 발행되어 공유가 많이 되기도 했다. (연애를 잘하는 사람과 못하는 사람의 차이)

독서 노트_2.jpg

아래는 <원씽 The One Thing> 책을 읽고 독서 노트에 쓴 내용이다. ’다른 사람에게 가치를 주면서 나 자신도 행복한 삶’, ’다른 사람들의 정신적 성장을 돕는 삶’. 현재 나의 가치관은 독서 노트에 적은 생각들에서 만들어진 것이다.

독서 노트_3.jpg

세스 고딘의 <이카루스 이야기>를 읽고 쓴 독서 메모는 나에게 소중한 기록이다. 이 때 독서 노트에 쓴 내용들은 그 이후 나의 삶에 큰 영향을 끼쳤다.

독서 노트_4.jpg


아티스트 : 기존 질서에 도전하는 용기와 통찰력, 창조성과 결단력을 갖춘 사람


당신이 직접 과감하게 도전하고, 자신의 존재를 드러내고, 새롭고 복잡하고 중요한 가치를 만들어 내지 못한다면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다.



책에서 뽑은 위의 문장들을 노트에 적으면서 나는 세스 고딘이 말하는 ’아티스트’가 되겠다는 결심을 한 것이다.
(지금 당장 아티스트가 되어야 하는 이유 – 세스 고딘 ‘이카루스 이야기’)

독서 노트_5.jpg

계속되는 <이카루스 이야기>의 독서 메모를 보면 ‘성공하는 아티스트들의 습관’ 목록이 있다.

자신이 만든 것을 파는 법을 배우기, 강연하기, 자주 실패하기, 남들을 가르치기, 매일 글을 쓰기, 다른 사람들을 연결해주기, 모임을 주도하기

노트에 적은 아티스트들의 습관들을 다시 보니, 이 중 많은 일을 지금 내가 하고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 독서 노트에 저 목록을 썼기 때문에 변화가 일어날 수 있었던 것일까?

독서 노트를 한 권씩 읽어나가니 그동안 내가 거쳐온 삶의 변화 과정이 계속 펼쳐졌다. 독서 노트는 내 삶의 변화가 기록된 연대기(chronicle)였다.

연대기.001.jpg


언어의 힘과 독서 노트 쓰기

인간은 물질적 현실 그 자체를 살아가는 것이 아니다. 항상 언어라는 필터를 거친다. 인간은 ‘언어적 가상현실’ 속에서 살아간다. 그런데 언어 그 자체는 현실에서 분리되어 있다. 언어 그 자체는 현실적으로 무엇을 하는지와 상관없는 다른 세계에 속해 있다. 그렇기 때문에 자유로워지기 위해서는 언어의 해방적인 힘(언어의 타자성)에 주목해야 한다는 것이 <공부의 철학>의 주장이다.

독서 노트_6jpeg.jpg


삶을 자신이 원하는 방향으로 변화시키는 것은, 지금 속해 있는 환경에는 없는 가능성을 상상을 통해 그릴 수 있는 언어의 힘이 있기 때문에 가능하다.

’언어의 힘’을 이용할 수 있는 사람,
언어를 가진 사람만이 자신이 원하는 삶을 살 수 있다.

독서 노트 쓰기를 통해 내 삶이 변화할 수 있었던 이유는 바로 ‘언어의 힘’ 때문이었다. 독서 노트에 책 속의 문장을 베껴 쓰고, 내 생각을 적는 과정을 통해 나는 새로운 가능성을 위한 언어를 수집한 것이다.

독서 노트 쓰기가 삶을 변화시킬 수 있는 이유는
새로운 가능성을 그리기 위한 언어를 캐내는 작업이기 때문이다.



삶을 변화시킬 수 있는 언어의 힘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먼저 내가 이용할 수 있는 언어가 풍부해야 한다. 독서 노트는 내 삶을 변화시키기 위한 언어의 원석을 캐내는 채굴장이다. 독서 노트에서 채굴한 언어를 삶에 녹여 내고 담금질하면 비로소 자유로운 삶을 쟁취하기 위한 무기로 탈바꿈하는 것이다.



굿라이프 리뷰


‘행복은 기쁨의 강도가 아니라 빈도다’는 <행복의 기원> 책에 나와 유명해진 문구다. 서은국 저자는 이 책에서 큰 기쁨이 아니라 여러 번의 작은 기쁨이 행복한 삶을 만든다고 주장했다. 모든 쾌락은 곧 소멸하기 때문에, 한 번의 커다란 기쁨보다 작은 기쁨을 여러 번 느끼는 것이 절대적이라는 이야기다. 좋아하는 사람과 맛있는 음식을 자주 먹는 사람이 더 행복하다는 것이다. <영어책 한 권 외워봤니> 책의 저자 김민식 PD가 세바시 강연의 제목으로 ‘행복은 강도가 아니라 빈도다’를 쓰면서 이 말은 한층 더 유명해졌다. 행복하기 위해서는 정말 강도보다 빈도가 중요한 것일까?


굿 라이프, 좋은 삶으로서의 행복


<굿 라이프>는 서울대 심리학과 최인철 교수가 <프레임> 이후 12년 만에 내놓은 신작으로 행복에 대한 오해를 밝히기 위해 나온 책이다. 이 책의 서문에서 최인철 교수는 책을 쓴 동기를 이렇게 이야기한다.

행복에 관한 책이면서도 제목을 ‘굿 라이프’라고 정한 이유는, 행복을 ‘순간의 기분’으로만 이해하는 경향성을 바로잡기 위해서다. 행복은 순간의 기분이기도 하지만, 동시에 ‘삶’의 행복이기도 하다. 좋은 음식이 좋은 맛 이상의 것인 것처럼, 삶의 행복은 순간의 행복 이상의 것이다. 행복이 좋은 기분과 좋은 삶이라는 두 가지 의미를 모두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현대인들은 좋은 기분으로서의 행복만을 추구하는 경향이 있다. 그래서 ‘좋은 삶’으로서의 행복까지 균형 있게 생각할 필요가 있음을 강조하기 위해 책의 제목을 의도적으로 ‘굿 라이프’로 정했다.
<굿 라이프> , 최인철 저, p11



서문을 읽으며 나는 마치 이런 말이 들려오는 것 같았다.

‘행복이 강도가 아니라 빈도라고? 그건 하나만 알고 둘을 모르고 하는 소리야. 내가 행복에 대해 제대로 알려줄 테니 들어봐’

<행복의 기원>에 의하면 한국인이 하루 동안 가장 즐거움을 느끼는 행위는 먹는 것과 대화라고 한다. 그 결과 행복의 핵심을 한 장의 사진에 담는다면 ‘좋아하는 사람과 함께 음식을 먹는 장면’이라고 결론 짓는다. 아마도 이 조사 결과는 ‘하루 중 가장 즐거움을 느끼는 행위가 무엇인가요?’라고 질문하고, 대답으로 특정 행위가 나온 횟수를 집계하여 나온 결과일 것이다. 따라서 행복하기 위해서는 좋아하는 사람을 만나거나 맛있는 음식을 먹는 빈도를 높여야 한다는 것이다.

그런데 이렇게 질문하면 어떤 대답이 나올까?

’지난 10년 동안 당신이 한 일 중에 당신의 삶을 가장 행복하게 만든 일은 무엇인가요?’

이 질문에 대한 답은 ‘먹는 것’과 ‘대화’가 아닐 가능성이 높다. 자신의 삶에서 의미 있는 일, 이루고 싶었던 목표를 성취한 일, 어려움을 겪으며 성장한 일, 진정한 사랑을 경험한 일 등의 대답이 나오지 않을까?


행복에는 삶의 의미와 목적의 성취가 필요하다.



‘행복은 강도가 아니라 빈도다’라는 말은 행복을 순간의 좋은 기분(쾌감)만으로 이해하기 때문에 나오는 주장이다. 굿 라이프, 즉 좋은 삶으로서의 행복은 좋은 기분과 함께 삶의 의미와 목적의 성취를 포함한다.

심리학자 대니얼 카너먼은 경험하는 자기(experiencing self)와 기억하는 자기(remembering self)라는 개념을 제안했다. 우리에게는 현재 순간을 경험하는 자기와 나중에 그 경험을 기억하고 회상하면서 새롭게 재해석하고 의미를 부여하는 자기가 있다. 이렇게 두 가지 자기가 있기 때문에 우리가 추구하는 행복에도 두 가지가 있다고 주장한다. 하나는 경험하는 자기를 위한 행복이고, 다른 하나는 기억하는 자기를 위한 행복이다. 경험하는 자기를 위한 행복을 추구한다는 것은 지금 현재의 만족과 기분을 추구한다는 것이고, 기억하는 자기를 위한 행복을 추구한다는 것은 삶 전체의 의미와 가치를 추구한다는 뜻이다.
<굿 라이프> p143


이 부분을 읽으며 2015년 <메모 습관의 힘> 원고를 쓸 때의 기억이 떠올랐다. 그 당시 나는 주말마다 아침에 카페로 출근해서 밤늦게까지 원고를 쓰고 집으로 돌아오는 일을 반복했다. 좋아하는 사람을 만날 수도 없었고, 맛있는 음식을 먹으러 다닐 시간도 없었다. 마감은 다가오는데 원고 집필이 잘 진척되지 않아 우울하고 힘들었다. ’행복은 강도가 아니라 빈도다’라는 측면에서 보면 행복의 조건을 갖추지 못한 날들이었다. 그런데 다행히도 어렵게 그 시기를 버텨내 책을 출간할 수 있었고, 운 좋게 베스트셀러 저자가 되었다. 삶에 의미와 가치를 가져다주는 ‘강도’ 높은 목표를 성취하기 위해서는 일상에서 작은 기쁨을 느끼는 ’빈도’의 희생이 요구되기도 한다. 삶을 성장시키는 개인 목표를 추구할 때 우리는 우울이라는 터널을 거쳐 가야 한다. 하지만 그 터널을 통과하고 나면 삶은 더 행복해진다. 지금의 나는 그 불행했던 날들 덕분에 행복하다. ‘책 쓰기’라는 의미 있는 목표의 성취가 내 삶을 굿 라이프로 만들었다.


행복은 강도와 빈도 모두다



빈도가 중요하지 않다는 말이 아니다. 강도 역시 중요하다는 이야기다. 경험하는 자기의 행복을 위해서는 좋은 기분을 자주 느낄 수 있는 ‘빈도’가 필요하고, 기억하는 자기의 행복을 위해서는 의미 있는 성취를 통한 ‘강도’가 필요하다. 의미 있는 성취의 끝에 찾아오는 자부심과 유능감은 행복에 핵심적인 요소이기 때문이다.

행복한 삶을 위해 ‘빈도’와 ‘강도’ 모두를 추구하는 것이 불가능한 일일까?
둘 중에서 하나만을 선택해야 할까?

아니다. 나는 빈도와 강도 모두를 잡는 것이 가능하다고 생각한다. 내가 또다시 책을 쓴다면 집필 기간을 이전과는 다르게 보낼 생각이다. 작은 기쁨을 얻을 수 있는 일을 일상에 적절히 배치해 ‘빈도’가 주는 행복을 누리면서, 책 쓰기라는 ‘강도’ 높은 목표의 성취가 안겨 주는 행복 또한 얻어낼 것이다.

행복한 삶을 위해서는 좋은 기분을 느끼는 ‘빈도’ 뿐만 아니라 의미 있는 목표의 성취를 통한 ‘강도’ 역시 필요하다. 굿라이프, 좋은 삶으로서의 행복은 강도와 빈도 모두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