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신세계]/책

내 글쓰기의 성장 단계

by 지평(地平) 2022. 2. 17.

엊그제 페이스북에 회사 일을 하며 겪은 힘든 점을 글로 써서 올렸다. 댓글 22개에 공유 4회, 내가 지금까지 쓴 글 중 인기 있었던 글에 비하면 공유 횟수도 적고 반응이 대단한 건 아니었다. 하지만 이 글에 대한 반응을 보면서 내 글쓰기가 한 단계 성장한 걸 느꼈다. 페친 분들의 걱정어린 조언과 응원의 댓글, 힘내요 이모티콘을 보면서 내 마음이 전달되고 공감받았다고 느꼈다.

<우리는 글쓰기를 너무 심각하게 생각하지>책 속 ‘그를 위함으로써 나를 위하는’ 글을 보면 정지우 작가가 본인의 글쓰기가 발전한 단계를 이렇게 말한다.

나 자신을 위해, 내 내면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글 → 우리 (아내, 아이, 부모님)을 위한 글 → 타자를 위한 글

글쓰기가 타자를 향할 수록 ‘감사하다’는 말을 듣는 경우가 늘었다고 한다. 글의 마지막에 작가는 이렇게 얘기한다.

‘그들을 위함으로써 나를 위하는 글쓰기를 하고 싶다.’

한 개인의 성장을 간명하게 표현한다면 ‘자아 중심성으로부터의 탈피’라고 할 수 있다. 글쓰기는 자아의 반영이기 때문에 글 역시 같은 방식으로 성장한다,

내가 블로그에 처음 글을 쓰기 시작할 때는 내가 좋아하는 것들, 내 관심사에 대해 썼다. ‘나를 위한 글쓰기’를 했던 것이다. 그러다 한 단계 발전한 계기가 다른 사람에게 유용한 정보를 담은 글을 쓰기 시작하면서다. ‘타인에게 유익한 정보를 주는 글’을 쓰면서 부터 블로그 방문객이 늘고, 내 글이 SNS에서공유되는 횟수가 급격하게 늘기 시작했다.

나를 위한 글쓰기 → 공유되는 글쓰기

공유되는 글을 쓰려면 ‘타인의 관심사’를 알아야 한다. 시선이 나를 벗어나 타인의 관심사로 향할 때 ‘공유되는 글쓰기’를 할 수 있다.

그런데 나는 며칠 전 글에 대한 반응을 보면서 ‘공유되는 글쓰기’를 넘어서는 다음 단계가 있다는 걸 깨달았다.

‘공감받는 글쓰기’ 이다.

공감받는 글이란 다른 말로 하면 타인이 공감할 수 있는 글이다. 며칠 전에 내가 쓴 글은 나의 개인적인 경험을 소재로 한 글이었지만, 글을 읽은 분들은 자신이 겪었던 비슷한 경험을 떠올렸을 것이다. 그랬기 때문에 공감의 말과 응원을 남겨준 것이다. 내 글을 통해 자신의 경험에 대한 위로를 받고 유용한 정보를 얻은 분들도 있을 것이다.

‘공감받는 글쓰기’는 나를 위한 글쓰기이면서 타인을 위한 글쓰기이다. 독자로 하여금 ‘공감할 수 있게’ 해주기 때문이다. 독자가 공감할 수 있게 글을 쓰기 위해서는 독자를 세심하게 배려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나를 위한 글쓰기 → 공유되는 글쓰기 → 공감 받는 글쓰기

자기 중심성을 벗어나 타인으로 향할 때 글이 성장한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