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게슈탈트

게슈탈트 치료에서 치료자와 내담자간의 관계 게슈탈트 치료는 치료자와 내담자간의 나-너 관계에서 출발하여야 하며, 치료자는 어떤 이론을 표방하는 과학자가 아니라 자신을 온전히 내담자와의 대화관계에 투여하여 성실성과 책임감을 갖고 상호교류하는데 관심을 가져야 한다. 치료자는 실존적 인물로서 나-너 관계에 들어가야 하며 자신의 감정을 그대로 다 내보여야 한다. 그렇게 함으로써 치료자는 진정으로 내담자와 서로 만날 수 있다. 이러한 관계에서 친밀감과 성실성을 느끼게 해주며, 각자 자신의 감.. 더보기
성격이 확실하다는 것, 과연 좋은 말일까? Fritz Perls 퍼얼스는 성격이 없는 것이 건강한 유기체라고 말했다. 성격은 예측 가능한 고정된 행동을 낳으며 그러한 행동은 유기체 성장을 저해하기 때문이다.성격이 분명하다는 말은 서로 똑 같을 수 없는 현상들에 대해 제대로 생각해보지 않고 비슷한 행동 패턴을 보인다는 말과 다를바 없으며, 색안경을 끼고 사리 분별을 한다는 걸 인정하는 것이다.그럼 성격이 없다는 건 어떤 의미일까? 옳고 그름.. 더보기
사육되고 있는가? 사육하고 있는가? 게슈탈트 심리치료 중에 인상 깊은 구절이 있어 옮겨 봅니다.아이들이 초기에 하는 대표적인 행동 중의 하나가 엄마가 밥을 먹여주려고 하면 "아니, 내가 내가!" 하면서 엄마 밥 숟가락을 뺏어서, 입에 밥 숟가락 가져가지도 못하고 죽죽 흘리면서도 자기가 할려고 그래요. 이럴 때 엄마가 조금 조금씩 도와주되 본인이 하도록 허락하면 애는 생생하게 삶을 사는 것이고, '애는 넌 자꾸 흘리잖아. 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