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아내는 주중에 이틀만 오후에 일을 합니다.


그래서 아내가 출근을 하는 날에는 둥이는 친할머니가 봐주시죠.


막상 할머니댁에 가면 잘 노는 둥이지만


요즘 엄마랑 헤어질 때는 그렇게 안 가려고 한다네요.


엄마란 존재는 싸나이에게 정말 언제나 함께 있고 싶은 존재인가 봐요.


( * 하지네 = 할아버지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가족&생활] > 그림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저도 밥 참 좋아하는데요...  (0) 2014.03.28
이것이 탑블레이드 팽이닷!  (0) 2012.10.02
눈물을 삼키는 싸나이  (0) 2012.09.28
목욕 천사  (0) 2012.09.24
비누방울 놀이는 즐거워~  (0) 2012.07.05
천사의 목욕  (3) 2012.02.09